영성수련소감문

영성수련

영성수련소감문

게시판 읽기
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참석한 영성수련---

chci

  • 등록일2019.01.28  |  
  • 조회수191

무너지는 마음을 겨우 부여잡고 살아내고 있다 생각했습니다.
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영성치유수련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.


참 많이 울고, 많이 춤추고, 많이 공감하고,
많이 웃고, 많이 떠들고 하였습니다.
비록 2박 3일 동안이었지만,
이 기간동안 저의 마음의 무거운 짐은, 어깨의 무게는 많이 가벼워진 듯합니다.
이렇게 훌가분하고 즐거운 마음이 얼마만일까 싶습니다.


감사합니다.
함께 울어주셔서,
함께 공감해 주셔서,
내 편이 되어 주셔서,
그리고 따뜻하게 보듬어 안아주셔서…

 


이제 다시 또 어루만져 주신 이 마음 안고
다시 살아갈 힘을 얻어 일상으로 돌아갑니다.
조금 더 힘내고, 조금 더 용기내서,
삶을 다시 걸어가겠습니다.
삶을 다시 견뎌어 가 보겠습니다.
하나님 안에서 많은 분들께 받은 따뜻한 사랑과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담고서…

게시판 목록이동
이전글 제 인생의 전환점이 되었습니다
다음글 참가자의 소감문 일부 원본 ( 발췌 )